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(EPL) 6경기를 포함해 올 시즌 여덟 차례의 공식 경기에서 단 한 골을 넣지 못했던 손흥민이 역시 해냈습니다.

그것도 단 13분만에 해트트릭으로 득점포를 제대로 터트렸는데요. 

손흥민은 18일(한국시간)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 2022~23 EPL 8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28분부터 단 13분만에 해트트릭을 기록한 것입니다.

첫번째 골

 

후반 14분 교체 출전한 손흥민은 후반 28분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올시즌 8경기 만에 첫 골을 터트렸습니다.

 

두번째 골

 

이후 후반 39분과 41분에 두 골을 더 추가해 13분만에 세 골을 몰아쳤습니다.

 

세번째 골

 

손흥민의 해트트릭은 프리미어리그 통산 3번째입니다.

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6대2 대승을 거뒀습니다.

하지만 그는 활짝 웃지 않았습니다. 세리머니를 할 때 그는 무표정에 가까운 모습으로 팬들을 안타깝게 했는데요. 그는 세리머니로 말하지 않고 골로 그간의 고생을 털어내고 있었습니다.

 

첫번째 골 세리머니

무표정 세리머니
무표정 세리머니

 

두번째 골 세리머니

홈에서 쉿 세리머니
홈에서 쉿 세리머니

 

세번째 골 세레머니 

덤덤하게 손가락 3개만 펼침
덤덤하게 손가락 3개만 펼침

 

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"내 축구 인생에서 교체 선수가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것은 처음 본다"며 놀라워하며 행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.

저작권자 © 더데이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